산청 겁외사 봉축법요식과 통일기원비 제막식 > 월간고경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월간 고경홈 > 전체 기사

월간고경

[백련마당] 산청 겁외사 봉축법요식과 통일기원비 제막식


페이지 정보

편집부  /  2022 년 6 월 [통권 제110호]  /     /  작성일22-06-07 09:11  /   조회117회  /   댓글0건

본문

산청군과 성철스님문도회, 겁외사는 2021년 11월 6일에 “신라가 이룬 삼국통일의 기운이 오늘에까지 이어지길 바라며 사면불四面佛(동방 약사여래불, 서방 아미타불, 남방 미륵불, 북방 석가모니불)을 조성하고, 또한 남북이 자유롭게 왕래하는 전쟁 없는 불국정토佛國淨土를 기원했던 성철 대종사의 원력을 이어받아 지난 4월 21일 통일기원비를 세웠다. 비의 앞면에는 성철 대종사께서 남북통일을 기원하는 간절한 마음을 담아 1989년 3월 1일 종교인연합회에 내린 법어法語 “통일을 바라며”를 새기고, 뒷면에는 성철스님이 쓰신 ‘佛’ 자를 새겨 넣었다. 통일기원비는 높이 3m(기단 포함), 너비 2m80cm이며, 빗돌은 산청군에서 기증하였다. 그리고 불기 2566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하여 겁외사는 통일기원비 제막식을 봉행하였다.  

 

사진 1. 성철스님의 법어 “통일을 바라며”와 친필 ‘佛’ 자가 새겨진 통일기원비. 

 

사진 1-1. 성철스님의 법어 “통일을 바라며”와 친필 ‘佛’ 자가 새겨진 통일기원비. 

 

 사진 2. 겁외사 대웅전에서 봉행된 불기 2566년 봉축법요식. 

 

사진 3. 성철스님 동상 앞에 모신 아기 부처님 관불의식단. 

 

 사진 4. 통일기원비 제막식에 앞서 사면불 탑돌이를 하고 있다. 

 

 사진 5. 통일기원비 제막식을 위해 끈을 당기고 있다. 

 

 사진 6. 제막식 후 기념 촬영. 그동안 겁외사 성역화 사업에 큰 성원과 관심을 보내주신 이재근 산청군수님과 겁외사 주지 일학스님, 일봉스님 등 백련암 스님들이 함께했다. 

 

사진 7. 오랜만에 되찾은 일상으로의 회복. “다시 일상으로”의 기쁨을 함께하며 참배객들이 점심공양을 하려고 줄을 서 있다.

 사진 8. 겁외사 하늘 위로 쌍무지개가 떴다. 

 

저작권자(©) 월간 고경.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편집부
편집부
편집부님의 모든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추천 1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로그인 하시면 추천과 댓글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우) 03150 서울 종로구 삼봉로 81, 두산위브파빌리온 931호

발행인 겸 편집인 : 벽해원택발행처: 성철사상연구원

편집자문위원 : 원해, 원행, 원영, 원소, 원천, 원당 스님 편집 : 성철사상연구원

편집부 : 02-2198-5100, 영업부 : 02-2198-5375FAX : 050-5116-5374

이메일 : whitelotus100@daum.net

Copyright © 2020 월간고경. All rights reserved